월간 무기력 #3월의 사랑놀음

mm_mar_0

사랑이란 무릇,

놀이처럼 재미가 있으면 다가 아니겠냐는

무기력자의 철 없는 생각으로 만들었습니다.

mm_mar_1

연애에 목적이 있다는 자체가

슬프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.

세상에 유일한 진실은 이성을 잃은 사랑이다,

라고 알프레드 드 뮈세는 썼습니다.

mm_mar_2

이 곡의가사를 최근에야 알게 되었는데

말 그대로심장 저격에 대한 내용이었다고 합니다.

영어 번역으로는

Bang, Bang

I shoot at you bang, bang

You shoot at me bang, bang

And whoever strikes at the heart

Wins bang, bang

심장을 쏘는사람이 이긴다는 내용이죠.

사랑에도 승자와 패자가 존재한다는 건

격하게 공감하는 바입니다.

> 가사와 함께 음악듣기 <

mm_mar_3

20대 후반 여성의 이야기를 들어봅니다

적어도 한국에서는 결혼이 당연하고

부부는 오랫동안 같이 살아야하며

이혼은 수치스러운 것이고

이성애만이 당연하고모태솔로는이상한취급을

사랑에 너무 하나의 잣대를 대는 느낌? 그 잣대는 누가 만든거지?

라는 의문을 지울 수 없는

mm_mar_4

그리고 특별한 뭔가 있는 것처럼

포장된 느낌을 지울 수가 없는

(키스할 땐 종소리가 들렸어요제가 결혼할 사람이란 직감이 왔죠)

내가 느끼는 사랑과

미디어가 떠드는 사랑 사이의 괴리

mm_mar_5

“미디어나 광고는

세련된 사랑의 모습을 빚어내기 바쁘고

연애 못하고 있는 남자들은 환상 속의 개념녀 김치녀를 만들어 마녀사냥 하기 바쁘고

연애 못하고 있는 여자들은남자는 원래 다 똑같아라는 말에 겁먹어 있는

다들 세상에 없는것만

좇고 있는 거 같은

mm_mar_6

사랑 놀음에도

권력 관계는 존재합니다.

괜히 먼저 보고싶고 목소리가 듣고싶고

별일도아닌데 화가 나고 안달나고

뭐 이런 참을성 없음이

을의 증상이 아닌가 합니다.

mm_mar_7

라면이 이토록 섹시한 단어였던가?

영애 언니가 불러주기 전엔

라면은 그저 라면일 뿐이었는데 말이죠.

이제 라면 먹고 싶다는 얘기도 함부로 할 수 없어서

조금 슬프네요.

mm_mar_8

뭐든지

과하면 병이라 했습니다.

약간의 내숭과 약간의 허세와 약간의 신비감이

사라지면

사랑 놀음도 시들해지지 않을까?

이렇게 말하면 너무 현실적인가?

mm_mar_9 mm_mar_10 mm_mar_11

무기력자가 내키는 대로 만드는

#instamagazine

월간 무기력

인스타그램에 업데이트 됩니다

http://instagram.com/missjuly___/

Advertisements